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동당은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행정수도특별법이 상정될 경우 이에 대한 반대토론에 나설 예정이다.

민주노동당은 "연기·공주로 정부부처와 공공기관을 이전하는 방식은 군부독재시기의 개발주의의 재탕"이라며 양당의 행정수도 대안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또한 민주노동당은 양당 합의 과정에 대해서도 "보수양당의 주고받기식 밀실거래이며 국가의 중대사를 정치적 흥정 대상으로 전락시켰다"며 비판하고 있다.

홍승하 대변인은 "이번 행정수도 합의가 지역간의 갈등을 야기하는 것은 물론 국가적 낭비로 또다시 대혼란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은 대안으로 ▲국공립대 통합 및 네트워크화 ▲분권과 자치의 획기적 확대를 강조하며 "신도시 건설 방식이 아니라 기존 시설과 자원을 '리모델링'하는 방식으로 국가의 부담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있다.

또한 민주노동당은 통일 이후를 대비해 "남한의 행정중심은 대전 둔산, 북한의 행정중심은 평양으로 하고 통일수도는 서울이나 개성, 혹은 두 도시 사이로 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민주노동당은 한나라당 일부 의원들의 법사위 점거에 대해서는 "퇴행적 정치행태이며 국회를 당내 분란을 해결하는 놀이터로 아는 것"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이날 심상정 의원단 수석부대표는 "한나라당은 내부 투쟁을 제대로 펼쳐서 당론을 바로 만드는 것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행정수도 이전과 이에 대한 여야 합의에 대해서 '원칙적 찬성' 입장이다. 지난 대선 노무현 대통령이 후보로 몸담을 당시 민주당에서 행정수도 이전을 대선공약으로 내놓았기 때문이다.

유종필 대변인은 "행정수도 이전은 1971년 김대중 후보가 공약했고 2002년에는 노무현 민주당 후보가 공약으로 내세워 민주당의 공약이기도 하다"며 "큰 두 당이 잘 대화해서 문제를 원만하게 풀어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법사위에서나 본회의에서 토론도 충분히 하고 투표도 자유롭게 하되 상임위 점거는 빨리 풀었으면 한다"며 양당의 협의를 당부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