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건설교통부 제공
오는 20일부터는 서울에서 천안, 천안에서 서울까지 전철로 출퇴근이 가능하게 된다.

건설교통부는 18일 수원∼천안간 2복선전철 55.1km중 수원∼병점간 7.2km를 지난 2003년 4월 30일 개통한데 이어, 잔여구간인 병점∼천안간 47.9km를 완공해 오는 20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수원∼천안 2복선전철 사업은 총사업비 1조1649억원을 투입, 지난 96년 9월 착공해 8년4개월만에 완공된 것이다. 이 구간의 개통으로 수도권 전동열차는 서울에서 천안까지 1일 왕복 170회가 운행된다. 이중 일반전동열차는 140회, 급행전동열차는 30회다.

이 전철을 이용해 서울에서 천안으로 갈 경우 소요되는 시간은 일반전동열차의 경우 1시간52분, 급행전동열차는 1시간19분이다. 일반전동열차는 10분에서 14분 간격으로, 급행전동열차는 30분(출퇴근 시간대) 간격으로 정차한다.

첫차는 ▲서울역 오전 6시25분 ▲용산역 오전 5시25분 ▲천안역 오전 5시에, 막차는 ▲서울역 오후 10시30분 ▲용산역 오후 10시36분 ▲천안역 오후 9시36분에 출발한다. 운임은 일반과 급행 구분 없이 서울역에서 천안역까지 2300원이다.

건교부는 수도권과 경기·충청지역의 통근·통학 이용객들이 정시성이 우수한 대용량 전철을 이용할 수 있어 한층더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천안∼온양온천 복선전철 사업이 2006년말께 완공되면 서울에서 출발한 전동열차가 천안역은 물론 온양온천역까지 이어질 계획이어서 고속철도 천안·아산역에서 KTX 환승도 한층 편리해질 것이라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한편 지자체 요구에 의해서 신설되는 4개역(세마, 오산대, 진위, 지제)은 현재 공사중으로 내년말께나 영업이 개시될 예정이라고 건교부는 전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