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낙연 민주당 의원
ⓒ 오마이뉴스 권우성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 시절 대변인을 지냈던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17일 광주CBS 매거진(연출 조충남 PD)과의 인터뷰에서 '선거전 지도부 교체'를 주장하고 나섰다. 이미 설훈 의원 등 소장파를 중심으로 일고있는 지도부 교체 요구에 힘을 보탠 것이다.

이 의원은 "현재 민주당은 근본적인 쇄신이 필요하다"며 "선거전에 할 수 있는 것은 당의 얼굴을 바꾼다든지, 지도부를 교체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의 얼굴을 바꾼다고 국민의 격앙된 감정이 누그러지겠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탄핵정국에서 앞장서지 않았던 사람, 약간은 이의를 가졌던 사람이 나서서 사과할 것은 사과하면 국민들께서도 조금은 누그러들지 않을까 싶다"고 희망했다.

한편 이 의원은 야권 일각에서 제기한 '대통령 선 사과 후 탄핵 취소' 주장에 대해서도 "당에서 논의가 필요하다"며 거들고 나섰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이미 결정을 했기 때문에 쉽지는 않을 것이지만, 어쨌든 이 문제가 파국으로 가지 않고 풀렸으면 하는 것이 개인적 소망"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또 "혼자 살겠다고 빠지면 구차하겠다 싶어서 참여했다"는 말로 탄핵 발의안에 서명하지 않았지만 표결에 참여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야당이 방송의 편파성 문제를 시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언론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요지.

- 대통령 탄핵안 발의 때 서명 안하다가 표결때는 찬성했는데.
"발의안 때 찬성하지 않은 것은 탄핵은 지나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탄핵하겠다는 경고 차원으로 받아들였다. 막상 발의 얘기가 나왔을 때는 탄핵까지 말고 정치적으로 해결했으면 하는 생각이었다. 청와대는 사과하고 정치권에서는 일정부분 수용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발의에 참여하지 않았다.

표결 때 참여한 것은 고민이 많았지만 그때 표결에 참여하지 않으면 민주당이 단합을 하지 못하면 더 심각한 상황에 빠질 수 있겠구나 싶어서였다. 저 혼자 살겠다고 빠지면 구차하겠다 싶어서 탄핵에 참여했다."

- 탄핵 가결 이후 후폭풍에 시달리면서 야당인 한나라당 안상수 의원이 대통령 선 사과 후 탄핵 취소를 주장했는데.
"기본적으로 국회에서 이미 결정을 했기 때문에 쉽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당에서 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 어쨌든 이 문제가 파국으로 가지 않고 풀렸으면 하는 것이 개인적 소망이기 때문에 그렇다."

- 탄핵안 가결 이후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이 크게 떨어졌고, 텃밭인 광주전남에서도 박태영 전남 도지사등 자치단체장, 광역의원 탈당이 이어지고 있는데.
"근본적인 쇄신을 많이 가해야 한다. 단지 시간적으로 선거까지 너무나 촉박하기 때문에 대대적인 쇄신을 하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본다. 따라서 우선 선거전까지는 가능한한 최소한도의 쇄신, 그러나 상징성은 매우 큰 쇄신을 하면서 본격적인 쇄신은 선거후로 미루어야 한다고 본다. 예를 들면 선거전에 할 수 있는 것은 당의 얼굴을 바꾼다든지, 지도부를 교체한다는 것은 가능하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그런데 지금 한나라당도 마찬가지지만, 당의 얼굴을 바꾸고 지도부 면모를 바꾸는 것이 과연 국민들의 공감대를 불러올 수 있다고 보나.
"우선 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해야 한다. 탄핵정국에서 앞장서지 않았던 사람, 약간은 이의를 가졌던 사람이 나서서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또 설명할 것은 설명하면 국민들께서도 조금은 누그러들지 않을까 싶다."

- 최근 국민 여론과 관련해 야당이 일제히 방송사의 편파 방송 때문에 국민 여론이 들끓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언론에 몸담았던 사람으로서 (야당이) 언론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본다. 다만, 방송이 좀더 이성적으로 차분하게 이 문제를 접근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셨다시피 우리 국민은 이런 일도 능히 극복해낼 만큼 역량을 가진 국민이다. 따라서 국민을 믿고 좀더 차분하게 접근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태그: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