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300여개의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대선감시기구 '2002 대선유권자연대'가 24일 출범식을 갖고 향후 활동 계획을 발표했다.
ⓒ 오마이뉴스 남소연
시민단체들이 본격적으로 대선후보 검증에 나섰다.

대선을 86일 앞둔 9월 24일, 300여개의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대선감시기구 '2002 대선 유권자연대'(이하 유권자연대)가 출범했다. 유권자연대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혜화동 흥사단강당에서 출범식을 갖고 구체적인 향후 계획을 밝혔다.

300여개의 시민단체들이 유권자연대 깃발 아래 모인 것은 더 이상 돈선거와 지역감정조장 등으로 얼룩진 낡은 선거운동 방식으로 지도자를 뽑을 수 없다는 위기 의식 때문.

이들은 출범선언문을 통해 "21세기를 맞아 처음으로 치르는 중요한 대선을 혼탁한 돈선거, 지역주의·인신공격이 난무하는 혐오스런 선거로 맞이할 수 없다"면서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2002 대선을 정책 선거의 원년으로 만들기 위해 전국 300여 시민단체들이 결집했다"고 밝혔다.

▲ 유권자연대는 이날 출범식을 기점으로 낡은 정치 청산을 요구하는 1백만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 오마이뉴스 남소연
"2002년 대선을 낡은 정치 청산의 출발점"으로 만들기 위해 유권자연대는 ▲낡은정치 청산 국민운동 ▲10대 개혁의제 선정과 공약검증운동 ▲100만 유권자위원회 결성 등의 3대 유권자 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향후 활동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유권자연대는 '낡은정치청산범국민운동위원회'를 결성하여 ▶반부패입법노력 ▶돈선거, 지역감정 조장 등 낡은 선거운동탈피 ▶선거자금공개 등을 내용으로 하는 '낡은정치청산을 위한 서약'을 모든 대선 후보자에게 요구하고 이의 준수여부에 대한 평가발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유권자연대는 인터넷상에 설치된 '온라인 만민공동회'에 올라온 유권자제안내용과 '개혁 과제 집중토론회'를 거쳐 선정된 시민사회단체의 개혁의제를 종합 정리한 '10대 개혁의제'를 대선 후보에게 요구하고 공약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후 '10대 개혁의제'에 대한 각 후보들의 입장과 태도를 평가하여 유권자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또한 유권자연대는 '10대 개혁의제'를 선정하고 이를 가장 잘 실천한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약속한 '100만유권자위원회'를 결성하기로 했다. '100만유권자위원회'는 '온라인 만민공동회 활동'을 통해 대선 후보에게 정책을 제시하거나 질문을 하는 등의 유권자 투표 참여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 한 일반 시민이 낡은 정치 청산을 요구하는 1백만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남소연
유권자 연대는 이날 출범식을 기점으로 '낡은정치 청산을 요구'하는 1백만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흥사단 앞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 참가한 김기현 2002대선유권자연대 공동사무처장은 "유권자의 관심과 참여만이 정치를 바꾸는 소중한 동력"이라면서 "유권자들이 유권자연대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호소했다.

덧붙이는 글 | 2002 대선 유권자연대 조직구성

- 상임공동대표 : 김용택,서경석,이남주,이오경숙,이필상,정찬용,최열
- 상임집행위원장 : 김상희, 박원순, 신철영
- 공동집행위원장 : 김광식, 김종연, 지금종, 남인순, 서주원 (추후 지역과 부문을 고려하여 10여명 내외로 구성)
- 특별위원회 
  부패방지제도개선위원회 : 위원장 - 이오경숙 상임공동대표
  10대 국민의제위원회 : 위원장 - 이필상 상임공동대표,최열 상임공동대표
  백만 유권자위원회 : 위원장 - 서경석 상임공동대표, 이남주 상임공동대표
- 공동사무처장 : 김기현, 김민영, 하승창
- 사무처 
  박정식 부장(경실련), 장지영 부장(환경연합), 김성용 간사(YMCA), 김박태식 간사(참여연대), 권상훈 간사(연대회의). 
경실련, 환경연합, 여성연합, 민우회, 문화개혁시민연대 1인씩 추가 파견 예정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