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회창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와 부인 한인옥 씨가 18일 서울 동대문구 전농1동 다일공동체를 방문, 자원봉사자를과 함께 배식을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이종호
이회창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는 18일 노숙자 및 무의탁 노인들에게 점심식사 나눠주기 봉사활동을 갖는 등 추석 민심 잡기에 나섰다. 전날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가진 이 후보는 정책투어와 함께 민생투어를 병행함으로써 당분간 서민 이미지를 강화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후보측은 공적자금 국정조사, 병풍 등 정치적 쟁점사안에 대한 대여공세는 서청원 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에게 일임하고, 후보 자신은 철저하게 민심 속으로 파고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한인옥 여사와 함께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쌍굴다리 밑에 위치한 다일공동체(사회복지법인 '밥퍼')를 방문, 노숙자 및 무의탁 노인 300여명에게 직접 점심식사를 배식하고, 추석을 맞아 준비한 송편과 사과를 나눠줬다.

다일공동체를 운영하고 있는 최일도 목사는 배식에 앞서 "다일 천사병원을 세우는데 도움을 주신 천사후원 한 분을 모시겠다"며 이회창 후보를 소개했다. 최 목사는 또 "오늘 하루 나 대신 밥을 퍼주러 왔다"면서 이 후보에게 직접 앞치마를 둘러주고, "앞치마를 입는 마음자세로 국민을 위해 일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건넸다.

▲ 이 후보가 다일공동체에서 노인들에게 인사한 뒤 손을 일일이 잡으며 인사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이종호
마이크를 넘겨받은 이 후보는 "여러 어르신들을 한 자리에 모시고, 조금 봉사를 하려고 한다"며 "잠깐 와서 하는 봉사활동이 큰 도움은 못되겠지만 최일도 목사와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시하고자 짧은 시간이라도 봉사를 하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다른 뜻은 없고 순전히 봉사하기 위해 왔다"고 강조하고, "열심히 봉사하고, 열심히 일하겠으니 여러분들도 힘을 내라"고 말해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노숙자 등과 함께 식사기도를 마친 이 후보는 부엌으로 들어가 식판에 밥을 퍼 담기 시작했고, 한 여사는 옆에서 이 후보로부터 식판을 넘겨받아 국을 담았다. 밥 푸는 작업을 마친 이 후보는 급식소 출구에 서서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노숙자들에게 "힘들겠지만 한가위 잘 보내시라"는 인사말과 함께 준비해간 떡과 과일 봉지를 건넸다. 이 후보는 배식 활동을 모두 끝내고 다일공동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이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한인옥 여사는 식사에 앞서 자원봉사자들에게 "오늘 우리들이 와서 (자원봉사자들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우리가 요령이 없어서..."라고 미안해 했다. 다일공동체의 한 관계자는 "(정치인들이) 그냥 와서 사진만 찍고 간다고 하면 못 오게 했겠지만 배식도 하고, 함께 식사도 하는 모습을 보니 그 신심을 알 수 있어서 (이 후보에게) 무척 고맙다"고 말했다.

▲ 이회창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와 부인 한인옥 씨가 배식을 하기 위해 앞치마를 두르고 식당으로 향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이종호
이에 앞서 이 후보는 조윤선 대변인 등과 함께 10월 4일 개원을 앞둔 다일천사병원을 방문해 둘러보고, 최 목사로부터 병원설립 과정과 애로사항을 전해들었다.

한편 한인옥 여사는 다일공동체 후원회원으로 수년간 봉사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 봉사활동에는 서청원 선대위원장 등 핵심당직자 부인 10여명이 한나라당 로고가 새겨진 앞치마를 맞춰 입고 동참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