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시민사회종교단체 "민주노총 압수수색, 공안 통치 신호탄"

등록23.01.19 16:32 수정 23.01.19 16:46 유성호(hoyah35)

[오마이포토] 시민사회종교단체 “민주노총 압수수색, 윤석열 정부의 공안 통치 신호탄” ⓒ 유성호


전국민중행동, 전국농민회총연맹,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231개 시민사회종교단체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정보원의 민주노총 압수수색을 규탄했다.

국가정보원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지난 16일 민주노총 사무총국의 한 간부에게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적용, 수원지법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날 이들은 국가정보원의 민주노총 압수수색에 대해 "가속화되는 경제위기와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이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의 외교참사, 10.29 이태원 참사 등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실정을 민주노총 때리기와 종북 색깔을 덧씌우는 여론몰이로 무마하고자 하는 시도이다"라고 규탄했다.
 

시민사회종교단체 “민주노총 압수수색, 윤석열 정부의 공안 통치 신호탄” ⓒ 유성호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지현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대공수사권 이관이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정원발 공안 사건이 연이어 터져 나오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와 국정원이 국정원 개혁을 되돌리려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이 사무처장은 "이번 민주노총 압수수색이 국정원을 앞세워서 노동시민사회의 합리적인 비판을 탄압하겠다는 윤석열식 공안 통치의 신호탄이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며 "시대착오적인 공안 통치 시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 안전보다 정권 안정에 혈안이 되어 있다. 정권 안정을 지키기 위해 공안 탄압을 거침없이 진행할 것이다"라며 "시민사회종교단체가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투쟁에 함께 하겠다"라는 뜻으로 윤 대통령의 사진에 X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전국민중행동, 전국농민회총연맹,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231개 시민사회종교단체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정보원의 민주노총 압수수색을 규탄하고 있다. ⓒ 유성호

ⓒ 유성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