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전문] 에브리타임에 떠서 난리 난 연세대 수업계획서

"연대 몇몇 학생들이 청소노동자 소송 준비... 그들의 공정 감각은 무엇을 위한 건가"

등록 2022.07.01 11:43수정 2022.07.01 11:43
5
원고료로 응원
아래는 나윤경 연세대학교 문화인류학과 교수가 올린 '사회문제와 공정' 수업계획서 중 '수업목표 및 개요' 전문이다.[편집자말]
a

나윤경 연세대학교 문화인류학과 교수가 올린 수업계획서. ⓒ 나윤경

 
20대 대선 과정에서 드러난 2030 세대 일부 남성들의 '공정 감각'은 "노력과 성과에 따른 차등 분배"라는 기득권의 정치적 레토릭인 능력주의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한국의 현 대통령은 늘 공정과 상식에 기반해 능력 위주로 인재를 발탁한다고 하면서 검사들만을 요직에 배치한다.) 기회와 자원에 있어 역사적으로 가장 많은 '상대적 박탈'을 경험하는 한국의 2030이 왜 역사적으로 가장 많은 특권을 향유하는 현재의 기득권을 옹호하는지는 가장 절실한 사회적 연구 주제다.

이들의 지지를 업고 부상한 30대 정치인은 '청년 정치'가 줄 법한 창조적 신선함 대신 '모든 할당제 폐지'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가 하면 20년간 이동권을 주장해온 장애인 단체의 최근 출근길 지하철 투쟁에 대해 "수백만 서울시민의 아침을 볼모로 잡는 부조리"라며, 그렇지 않아도 기득권 보호를 위해 한창 채비 중인 서울의 경찰 공권력 개입을 강하게 요청했다.

누군가의 생존을 위한 기본권이나 절박함이 '나'의 불편함과 불쾌함을 초래할 때, 사회의 구조적 모순과 축적된 부당함에 대해 제도가 개입해 '내' 눈 앞의 이익에 영향을 주려 할 때, 이들의 공정 감각은, 사회나 정부 혹은 기득권이 아니라, 그간의 불공정을 감내해 온 사람들을 향해 불공정이라고 외친다.

연세대 청소 노동자들이 속한 민노총에 대해 수업권 방해를 이유로 연세대 몇몇 학생들이 소송을 준비하는 것 또한 같은 사안으로 보인다. 연세대 학생들의 수업권 보장 의무는 학교에 있지 청소 노동자들에게 있지 않음에도, 학교가 아니라 지금까지 불공정한 처우를 감내해온 노동자들을 향해 소송을 제기함으로써 그들의 '공정감각'이 무엇을 위한 어떤 감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뿐만 아니라 그 눈앞의 이익을 '빼앗았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을 향해서 어떠한 거름도 없이 '에브리타임'에 쏟아내는 혐오와 폄하, 멸시의 언어들은 과연 이곳이 지성을 논할 수 있는 대학이 맞는가 하는 회의감을 갖게 한다. 현재 대학의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은 대학 내 혐오 발화의 온상이자 일부의, 그렇지만 매우 강력하게 나쁜 영향력을 행사하며 대표를 자처하는 청년들의 공간이다.

대학이 이 공간을 방치하고서는 지성의 전당이라 자부할 수 없다. 연세대가 섬김의 리더십을 실천하는 고등교육기관이라 할 수 없다. 이러한 맥락에서 본 수업을 통해 '에브리타임'이라는 학생들의 일상적 공간을 민주적 담론의 장으로 변화시킬 수는 없을지 모색하고자 한다.

[관련기사]
[인터뷰] "학생들 청소노동자 고발, 부끄럽다"...수업계획서로 일침 놓은 연대 교수 http://omn.kr/1zm5c
 
a

나윤경 연세대학교 문화인류학과 교수. 사진은 2020년 10월 27일 나 교수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원장일 당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 공동취재사진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 "이XX들" "바이든 쪽팔려서" 막말... 민주당 "외교참사"
  2. 2 이쯤되면... 국민들은 정말 나라가 불안하다
  3. 3 "제 귀엔 안 들려" "자해외교 빌런은 문재인" 윤핵관의 방어전
  4. 4 [단독]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위원 4명, '박사' 아니었다
  5. 5 김은혜 "윤 대통령 발언, 우리 국회 향한 것"...'쪽팔려서' 주어는 윤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