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혜훈 "서울시장 불출마, 내부 진흙탕 싸움 막겠다"

"인지도 높은 후보들 나서면서 내부 견제·비난 증폭돼... 야권 승리 밀알될 것" 19일 중도하차

등록 2021.01.19 10:35수정 2021.01.19 10:35
1
원고료로 응원
 
a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던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중도 하차했다. "대의를 위해 소아를 접고 야권 승리의 밀알이 되겠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를 포함해 10명이 각축을 벌일 당내 경선뿐만 아니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를 두고도 야권 내 갈등·분열의 싹이 트고 있다는 게 결정의 배경이다. 무엇보다 "인지도 높은 후보들"을 거론하면서 그는 최근 본격화 되고 있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 간 신경전을 겨냥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권력형 성범죄 심판, 부동산 심판으로 규정되는 이번 선거에서 여성이자 경제통인 제가 서울시민의 상처 난 마음을 어루만지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 그리고 박원순 전 시장 유고 이후 서너 달이 지나도록 야권 승리를 위해 용기 있게 나서는 사람 없이 왜 눈치만 보고 있느냐는 야권 지지자들의 질책 때문에, 누구보다 일찍 서울시장 출사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인지도 높은 후보들이 대거 나선 이후 서울,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명운이 걸린 이번 선거를 앞두고 야권 내부에서 상호견제와 비난이 증폭되는 상황"이라며 "저 이혜훈부터 대의를 위해 소아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혜훈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되는 일이 아니라, 야권 승리를 위해 (앞으론) 열과 성을 쏟아 붓겠다"며 "경선 과정에서의 지나친 갈등이 얼마나 많은 폐해를 초래하는지 익히 알고 있기 때문이다. 경선과 단일화 과정에서 진흙탕 싸움을 막아내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제가 준비한 알찬 정책들도 더욱 가다듬어 야권 단일 후보의 본선 승리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며 "열정적으로 도와주셨던 동지들, 성원을 보내주셨던 시민들께는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이 중도 하차하면서 국민의힘에서 출마를 선언한 후보는 나경원·김선동·오신환·이종구 전 의원, 오세훈 전 시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김근식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정기 전 상하이총영사 등 총 9명이 됐다. 국민의힘은 오는 21일까지 후보자 추천 신청을 받은 뒤 예비경선 및 본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2층 찾는 사람은 없어요" 알지만 샀습니다
  2. 2 윤석열 부인 김건희의 '미대' 미스터리
  3. 3 "그래도 남편은 살아왔잖냐"... 비밀 단톡방의 슬픔
  4. 4 "농촌에 쓰레기 쌓아 수천억 버는 사람들, 이건 미친짓"
  5. 5 다단계 사기면 어때? 위험천만 '힙 투자' 빠진 사람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