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포용적 회복·미래 대비 강조한 대통령 신년사 경기도가 선도"

“공정하고, 희망 가득할 수 있도록 책임과 역할 다하겠다”

등록 2021.01.11 19:01수정 2021.01.11 19:02
0
원고료로 응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 박정훈

   
"미래는 준비하는 자의 몫이라는 말씀, 사회가 공정하다는 믿음이 있을 때 '함께 사는 길'을 선택할 수 있다는 말씀에도 깊이 공감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와 관련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신년사에 담긴 '포용적 회복'과 '미래 대비', 경기도가 선도하겠다"며 "포용적 회복과 미래 대비를 강조하신 대통령님의 신년사는 2021년 대한민국호가 나아갈 방향이기에 1천380만 민의를 대표하는 경기도가 이를 선도해 구현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통령 말씀처럼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은 빛났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세워진 K-방역은 세계적 찬사를 받았다"며 "올해에는 그 성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과 경제적, 사회적 상처의 치유, 국민의 화합 및 미래 대비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는 한편으로, 극소수를 위한 기득권구조 등 사회적 불행의 원인을 제거하고 경제적 기본권 확대를 통한 공동체의 회복과 국리민복의 증진에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격차를 좁히는 위기 극복', 특히 주거 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책 마련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하셨다"며 "경기도에서는 대통령님의 평생주택(=기본주택) 철학을 현실에서 구현하고, 대한민국의 가장 큰 병폐인 부동산 투기와, 그로 인한 막대한 가계부채 부담, 총수요 부족의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어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정책역량을 총동원하겠다는 대통령님 말씀처럼 경제방역을 강화하고 경기회복의 마중물을 붓기 위해 앞장서겠다"며 "위기의 터널 끝에 만날 대한민국은 모두에게 공정하고, 모두가 미래에 대한 희망으로 가득할 수 있도록 저에게 주어진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대낮 술집서 펼쳐진 풍경... 한 교사의 용기가 가져온 기적
  2. 2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3. 3 '정치인 윤석열'의 선배들
  4. 4 인천의 '돌대가리'로 불린 교장이 학교에서 벌인 일
  5. 5 승리 회견서 '울컥'한 오세훈 "안철수를 믿는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