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재해기업처벌법으로 기업 책임 분명히 해야"

정의당 충남도당,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연내 제정 촉구 정당연설회 시작

등록 2020.11.26 16:39수정 2020.11.26 21:53
0
원고료로 응원
 

정의당 충남도당도 신현웅 위원장이 26일 서산의료원 사거리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연내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 정의당

 
최근 포스코 폭발 사고 등 중대재해가 잇따라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연내(올 회기 내) 통과를 위해 거대 양당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정의당 충남도당(위원장 신현웅)이 26일부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연내 제정 촉구 정당연설회'에 나섰다. 

충남도당의 정당연설회는 법안 연내 통과를 위한 정의당 전국집중행동의 일환이다.

정의당 충남도당도 26일 서산의료원 사거리에서 지역 당원들과 연설과 함께 거리 선전전에 나섰다. 

신현웅 위원장은 "태안화력발전소의 김용균 노동자가 사망한 지 2년이 다가오고 있다. 여전히 하루 평균 7명의 노동자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을 보며 우리는 무엇이 달라졌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중대재해와 사회적 참사에 대해 기업에게 분명하게 책임을 묻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이 시대에 반드시 필요한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거대양당인 민주당은 당론채택에 여전히 주저하고 있고, 국민의힘은 명확한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해 둔감한 정치는 존재할 수 없다"면서 양당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요구했다.

정의당 충남도당의 정당연설회는 26일 서산의료원 사거리를 시작으로 현대제철 당진공장(12월 3일), 태안화력발전소(12월 10일), 천안지역(시간장소 미정) 등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 이게 다 쇼였나
  2. 2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3. 3 연금에 적금 깨고 빚내서 주식했습니다, 결과는요
  4. 4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