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안철수, 또 '독설'... "북한 싸고도는 당신들 모두 최순실"

어업지도 공무원 피살사건 관련해 성토... "문 대통령, 전 정권 사람 콩밥 먹인 것 외 한 일 없다"

등록 2020.09.28 11:39수정 2020.09.28 16:00
142
원고료로 응원
a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우리 공무원의 피습 사건과 관련해 "세월호 참사때 드러났던 국가의 무기력하고 무능력한 모습이 이번에 그대로 재현됐다"며 "이번 사건을 대처하는 문재인 정부를 보면서 어린학생들이 살려달라고 아우성치던 그 7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았던 전임 대통령과 우리 국민이 총탄을 맞고 불태워지는 6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이 무엇이 다른지 국민들은 묻고 있다. 사실관계를 보고받은 이후 대통령의 행보는 어떤 이유로도 설명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 공동취재사진

 
"북한을 싸고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북한의 어업지도 공무원 사살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대응을 두둔하는 이들을 향해 '독설'을 쏟아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권의 호위무사들은 '문 대통령이 박근혜라면 최순실을 어디 있냐'고 묻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대통령과 정부·여당 사람들은 입만 열면 촛불정신을 받들어 완전히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호언장담했는데 지난 3년 반 동안 전임 정권 사람들 콩밥 먹인 것 외에 무엇이 바뀌었나"라고도 주장했다.

이는 앞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고 추궁한 자신의 발언을 비난한 여권 일각을 향한 질타이기도 했다(관련기사 : 안철수 "문 대통령,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 http://omn.kr/1p1jh ).

"정신 나간 여권 떨거지 어쩔 수 없지만 정세현 수석부의장은 인사 조치해야"

안 대표는 이날 역시 2014년 세월호 참사와 이번 사건을 비교했다. 그는 "이번 사건에 대처하는 문재인 정부를 보면서, 어린 학생들이 살려달라고 아우성치던 그 7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았던 전임 대통령과 우리 국민이 총탄을 맞고 불태워지는 6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은 문 대통령이 무엇이 다른지 국민들은 묻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문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은) 하나도 다르지 않다. 전임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고 주도했던 사람으로서 저는 떳떳하게 말할 수 있다"면서 "대통령을 대통령답지 못하게 만들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책무를 다하지 못하도록 만든, (북한의) 통지문 한 장에 감읍하여 북한을 싸고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번 사건을 복기해보면, 대통령도, 대한민국 국가안보와 안전시스템도 모두 고장 나 있음이 드러났다. 그 중에서도 가장 심각하게 고장 난 곳은 바로 청와대"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왜 관계 장관 회의에 대통령은 없었나? 주무시고 계셨나? 주무시고 계셨다면 왜 아무도 깨우지 않았나"라며 "대통령 주위에는 국가비상상태 시에 대통령을 깨울 수 있는 참모가 단 한 명도 없나"라고 물었다. 이어 "북한이 무슨 짓을 해도 눈감아주고 싶은 분에게 북의 이런 천인공노할 행동을 보고해 봤자 아무 소용이 없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며 "그렇다면 이런 대통령, 이런 청와대, 이런 군대를 두고 있는 우리 국민이 불쌍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망자를 모독하고 정신 나간 발언으로 국민적 분노를 부채질한 자들에 대한 응분의 조치도 요구한다"면서 "정신 나간 여권 떨거지들이야 어쩔 수 없다지만,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 운운한 망언을 한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인사조치가 있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정 수석부의장이 사건 경위 및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례적인 사과입장 등을 담은 북측 통지문에 대해 "명을 달리한 피해자와 가족들에게는 굉장히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지만,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한 것에 대한 지적이었다.

안 대표는 아울러, "무엇보다도, 유가족과 국민에 대한 대통령의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한다.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무가 있는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없이는 이 문제를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14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안민석입니다, '최순실' 폭로 후 겪은 일 알려드립니다
  2. 2 김진애 "룸살롱 접대 받은 검사는 이성범과 윤갑근"
  3. 3 처제 '몰카' 찍은 공무원, 자유의 몸이 된 사연
  4. 4 [단독] '속옷차림 신고' 인천공항 외국인 사망 사건의 전말
  5. 5 추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 "잘한 일" 46.4% - "잘못한 일" 46.4%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