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남국 "윤석열 고립? 균형 잡아준 검찰 인사"

[박정호의 핫스팟]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많은 국민들이 조국백서 읽었으면"

등록 2020.08.10 12:56수정 2020.08.10 12:56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TV] 김남국 "윤석열 고립? 균형 잡아준 검찰 인사" ⓒ 김윤상


"검찰의 미래를 그렸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법무부가 단행한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이렇게 표현했다.

김 의원은 10일 오마이TV '박정호의 핫스팟'에서 "과거에는 공안부와 특수부가 검찰 요직을 독점해 사실상 검찰 내에 귀족 계급이 따로 있다고 할 정도로 분리됐다"면서 "이번 인사는 검찰의 잘못된 인사 관행을 깨고 일선 현장에서 민생과 관련된 사건을 맡아온 검사들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한 인사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균형 잡힌 인사였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총장이 취임할 때 비판을 많이 받았다. 검찰 내부에서 '측근만 챙긴다'는 불만이 나왔다. 1년 전 윤석열 총장 중심으로 편중됐던 인사가 아닌 균형을 잡아주는 인사가 필요했던 것이다."

이어 그는 "1년간 윤 총장이 검찰을 이끌어 온 것에 대한 평가도 있는 것이다"라며 "지난 1년 간 윤 총장이 검찰을 제대로 이끌어왔고, 윤 총장이 정치적 수사나 무리한 수사 하지 않았다면 지금과 다른 인사도 있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1년 동안 윤 총장이 보여준 수사는 대한민국을 양단낸 수사, 무리한 수사였다. 형사소송법 절차에도 맞지 않고, 전대미문의 말도 안 되는 수사였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한 평가도 있었던 것 같다."

특히 그는 이번 인사에 대한 야권의 비판에 대해 "윤석열 총장 뜻대로 하면 잘한 인사고 윤 총장 측근이 되면 잘한 인사인가"라며 "그러면 검사장은 윤 총장 측극만 하라는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한편, 국회 입성으로 조국백서 필진에서 빠진 김 의원은 조국백서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함께 읽어줬으면 하는 책이다"라고 말했다.

"검찰 개혁이란 게 일반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기엔 어려운 주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검찰개혁이 돼야 하는지 검찰의 무소불위의 권력이 어떻게 정치에 영향을 미치고 우리 삶에 영향을 미치는 지 총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책이다. 함께 읽고 심도 있는 얘기를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

또한 조국백서의 제목이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인 이유와 관련, "과거 검찰 개혁을 하려고 하면 권력자에 대한 비리 수사를 했고, 국민들은 '검찰 잘 한다'고 했다"며 "그래서 권력층에서 검찰개혁을 밀어부치면 '권력자에 대한 수사를 막으려는 것 아니냐, 탄압하는 것 아니냐'하는 얘기가 나온다. 지금하고 똑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그런 식으로 검찰 개혁을 막아왔다. 그 위기에 나선 게 촛불시민이다. 국민들이 촛불을 들어서 검찰개혁을 하고 있기 때문에 책 제목에 '촛불시민'이 들어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진행 : 박정호 기자 / 영상 : 김윤상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집니다. 누군가는 진실을 기록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마이TV의 산증인' 김윤상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바다거북 1830마리를 구했습니다
  3. 3 "'우린 할 만큼 했다, 됐죠?' 이 말에 세월호 6년 무너진다"
  4. 4 "4월 사건 당사자들이 서울시에 알리지 않기로 했다, 내가 확인"
  5. 5 정형돈도 놀란 ADHD 금쪽이... 오은영 생각은 달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