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학생 감소에... "교·사대 통합 등 교원양성체제 집중 숙의"

국가교육회의, 올해 11월까지 교원양성 체제-학제 개편 사회적 협의 추진

등록 2020.07.30 16:20수정 2020.07.30 16:20
1
원고료로 응원
a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이 30일 오후 2시 정부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윤근혁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아래 국가교육회의)가 '교육대와 사범대 통합 등을 포함한 교원양성체제 정책 집중 숙의'를 올해 11월까지 벌일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학생 급감에 따라 '교원양성체제를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교원양성기관 이해관계자 사이에서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30일 오후 2시,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정부 서울청사에서 연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권투선수가 된 우리는 그로기 상태에서도 정확히 펀치를 뻗어야 하는 절박한 입장"이라면서 "교원양성체제 개편 현안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구하는 정책 숙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경 "그로기 상태에서도 펀치를 뻗는 절박한 입장"

김 의장은 "올해 대비 2030년은 전체 학생의 26%가 감소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이러한 인구절벽의 문제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전염병 확산 등 당면한 정책과제를 넘어 미래교육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국가교육회의는 교육부와 협력해 교원양성체제 방향을 숙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숙의는 교원단체, 교원양성기관, 교·사대 학생과 일반 시민 등 모두 32명이 참여하는 핵심당사자 집중 숙의와 일반 국민 300명이 참여하는 검토그룹 온라인 숙의가 병행된다. 최종 숙의 결과는 오는 11월말 발표된다. 교육부는 이 결과를 바탕으로 미래교원양성체제 개편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숙의 내용에 대해 김 의장은 "교·사대 통합도 구체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가교육회의는 올해 12월까지 중장기 정책방향 설정 협의를 진행한다. 협의 의제는 '코로나 이후 학습자 중심 교육을 위한 학교의 역할 변화'다. 이 과정에서 교육과정 개편은 물론 학제 개편에 대한 내용도 다룬다. 초등학교(6년), 중학교(3년), 고등학교(3년), 대학(4년) 등 6-3-3-4학제 변경도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이 협의는 교원, 학생, 학부모 간담회와 포럼, 경청회 방식으로 진행한다. 오는 9월에는 대 국민 4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도 벌인다. 이 협의 결과는 올 연말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며, 2021년 발족 예정인 국가교육위원회에서 최종 가닥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김 의장은 질의응답에서 "지금 교·사대 교원양성교육과정은 지식전수 테크놀로지만 계속 얘기하지 다양한 학생들을 어떻게 만날지 가르치는 교직과목이 단 한 시간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교대 2020학년도 교육과정을 살펴본 결과 교육실습 4학점을 비롯하여 교육공학, 교육과정 수업 등 교직과정에 모두 22학점이 배정되어 있었다.

이에 대해 국가교육회의 관계자는 "의장 발언 취지는 교원양성기관이 학생과 학교를 현장감 있게 이해시킬 수 있는 교직과정이 매우 부족하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바다거북 1830마리를 구했습니다
  3. 3 "'우린 할 만큼 했다, 됐죠?' 이 말에 세월호 6년 무너진다"
  4. 4 "4월 사건 당사자들이 서울시에 알리지 않기로 했다, 내가 확인"
  5. 5 정형돈도 놀란 ADHD 금쪽이... 오은영 생각은 달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