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재명 말 바꾸기' 비난에 "의도적 왜곡" 반박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서울·부산시장 공천 발언은 원칙의 확인, 말 바꾼 적 없다"

등록 2020.07.23 11:50수정 2020.07.23 13:27
5
원고료로 응원
 
a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공천 관련 발언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재명 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정치권과 일부 언론 등은 이 지사가 이틀 만에 말을 바꿨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23일 "이재명 지사의 서울-부산시장 공천 발언은 '말 바꾸기'가 아닌 '원칙의 확인'"이라며 "왜곡된 주장과 정략적 비난을 당장 멈춰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재명 "정치는 신뢰가 중요... 대국민 사과와 당규개정 선행돼야"

앞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자진사퇴한 데 이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도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직후 숨진 채 발견돼 오는 2021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됐다. 민주당 당헌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는 공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당 지도부는 아직 입장 표명을 안 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 "공당이 국민에게 약속했으면 지켜야 한다. 무공천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라며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도 이 지사는 "도저히 견딜 수가 없다, 이게. 정치적으로. 그러면 저는 당이 국민에게 석고대죄하고, 그다음에나 겨우 규정 바꾸고 그건 당연히 내부적으로 당연한 일이고, 규정 바꿔준다고 될 일은 아니고 국민한테 석고대죄하는 정도의 사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부분의 언론은 이재명 지사가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민주당이 공천하면 안 된다고 주장한 것으로 보도했다.

그러자 이재명 지사는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며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고 말했다.

특히 이 지사는 "원칙을 지키는 것이, 청산되어 마땅한 적폐세력의 어부지리를 허용함으로써 서울시정을 후퇴시키고 적폐귀환 허용의 결과를 초래한다면, 현실을 선택하는 것이 더 낫다"며 사실상 민주당의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공천에 힘을 실었다.

이 지사는 또 "공당의 대국민 약속이자 자기 약속인 무공천을 어기는 것이 불가피하다면 어겨야 한다"면서 "다만,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하고, 석고대죄 수준의 대국민 사과와 당규개정(당원 의견수렴)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야당과 일부 언론은 이재명 지사가 이틀 만에 '무공천'에서 '공천'으로 말을 바꿨다고 비난했다.

"방송 발언과 페이스북 글은 같은 내용"

이에 대해 김홍국 대변인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는 명백히 사실과 다른 주장"이라며 "이 지사를 공격하려는 의도적 주장이거나, 또는 당시 발언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않았거나 문맥을 무시하고 일부 발언만 인용하며 비난하는 의도적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a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 경기도

 
이재명 지사가 2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한 발언과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같은 내용이라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무공천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불가피하다면 국민에게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설명하고 사죄해야 한다는, 같은 입장을 담고 있다"면서 "그런데 대다수 언론과 정치권은 20일 방송의 앞부분만 이야기하며 뒷부분은 하지 않은 이야기인 양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놓고 '말 바꾸기'라고 비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도 "이 지사가 정치적 오해가 없도록 방송에서 더욱 신중하게 발언해야 한다는 일부의 지적은 경청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대변인은 "'말 바꾸기'라는 건 언어도단이며 '비판을 위한 비판', '비난을 위한 비난'"이라면서 "사실을 확인하지 않은 채 책임 있는 언론과 유력 정치인들까지 비난 행렬에 나서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정략적이고 불합리하며 비논리적인 접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2. 2 '추미애가...' 조롱시, 김삿갓 작품 아니었다
  3. 3 "BTS가 휴가를 간다"... 스페인 1등신문까지 나선 이유
  4. 4 "국가인권위가 '박원순 성추행' 기정사실화... 조사 불응하겠다"
  5. 5 안철수, 또 '독설'... "북한 싸고도는 당신들 모두 최순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