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150번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조달청 직원

정부대전청사 3동 6층 근무자 전원 귀가 조치

등록 2020.07.08 17:21수정 2020.07.08 17:21
0
원고료로 응원
대전시가 8일 오전 발생한 150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공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150번 확진자는 유성구 도룡동에 거주하는 40대로, 서구 둔산동 정부대전청사 3동 6층 조달청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일부터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7일 검사를 받고 8일 확진 판정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일 서구 월평동 소재 B병원을 2회 방문했고, 같은 날 S약국을 방문했다. 당초 대전시는 이 확진자가 방문한 병원과 약국 상호를 공개했으나,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비공개한다'는 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3판, 7월1일)'에 따라 비공개로 전환했다.

방역당국은 이 확진자 근무한 조달청 같은 부서 직원 18명과 같은 층 근무자 전원을 귀가 조치했으며, 차후 증상이 발현될 경우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또한 이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자는 가족 5명, 지인 5명, 의료기관 3명 등 모두 13명으로 자가 격리 조치됐다. 이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역학 조사 중이다.

다음은 대전시가 공개한 150번 확진자의 이동 경로다.
 

대전시가 공개한 150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 대전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4대강사업 덕분에" 논란, MB 비밀문건에 담긴 진실
  2. 2 상사와 연애해서 대기업 입사... 기안84 웹툰 중지 청원 5만 돌파
  3. 3 '임차인' 발언으로 뜬, 윤희숙 의원의 놀라운 극언
  4. 4 문재인 대통령 옆에서 70분 동안 오열한 까닭
  5. 5 류호정의 '비동의 강간죄' 법안, 형법 제32장 갈아엎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