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단독] '감염 비상' 경기도, 학생 80% 자가진단 못한 채 등교

시스템 오류 등으로 2일 등교 전 참여율 20%대 머물러, 3일 시스템 복구 여부도 미정

등록 2020.06.02 15:11수정 2020.06.02 15:11
2
원고료로 응원
 
a

경기도교육청이 교육부 지원을 받아 운영하고 있는 학생 건강진단 자가진단 시스템. ⓒ 인터넷 갈무리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이 높은 경기도 지역 학생들의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NEIS 건강상태 설문조사) 참여율이 2일, 20%대에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시스템 오류 등의 이유로 10명 가운데 8명 정도가 참여하지 못한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2일, 경기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경기도지역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 2일자 초중고 학생들의 참여율이 20%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최근 박백범 교육부차관 등이 설명한 '학생 자가진단 전국 평균 참여율 90%'와 견줘보면 전국 최저 수준이다. 
 
이날 경기도지역 교사와 학생들 사이에서 '자가진단 시스템이 먹통이 됐다'는 하소연이 나왔는데, 그 결과가 수치로 처음 확인된 것이다. 자가진단 시스템은 시도교육청이 따로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등교 전 초1~고3 학생들의 건강상태 자가진단 내역을 NEIS 시스템 설문조사 형식으로 받고 있다. 발열,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코로나 증상이 나타나면 등교를 중지시키기 위해서다.
 
80% 가량의 경기도 학생들이 자가진단에 참여하지 못한 채 학교에 등교한 사태에 대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경기도지역 학생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고 지금 상황도 심각해서 빨리 시스템이 안정화되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시스템에 문제가 생겨 우리 교육청과 교육부가 협의해서 해결방안을 찾고 있다"면서도 '3일 복구가 가능하느냐'는 물음에 대해서는 "노코멘트하겠다"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바다거북 1830마리를 구했습니다
  3. 3 "'우린 할 만큼 했다, 됐죠?' 이 말에 세월호 6년 무너진다"
  4. 4 "4월 사건 당사자들이 서울시에 알리지 않기로 했다, 내가 확인"
  5. 5 정형돈도 놀란 ADHD 금쪽이... 오은영 생각은 달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