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장제원 낙선운동' 대학생들 "경찰이 무리하게 출석 요구"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사상경찰서 출석 앞두고 기자회견... "법으로 보장된 시위였다"

등록 2020.04.29 16:23수정 2020.04.29 16:23
1
원고료로 응원
a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의 고발과 관련해 29일 부산경남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학생 3명이 피고발인 조사로 부산 사상경찰서에 출석하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부산 사상구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 측에 대한 낙선운동과 관련한 경찰 조사에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학생들이 반발하고 있다.

현승민 부산경남대학생진보연합 대표 등은 29일 오후 부산 사상경찰서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총선이 끝나자마자 경찰이 무리한 출석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현 대표 등 3명은 이날 피고발인 신분으로 부산 사상경찰서 지능팀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 앞서 공개 입장을 발표했다.

"총선 끝나자마자 출석 요구 전화"

학생들은 "총선이 끝나자마자 경찰로부터 출석 요구 전화가 왔다"며 "지난 3월 25일 1인시위와 지난달 8일 당시 장 후보에 대한 질문을 한 것이 선거운동 방해, 선거법 위반이라는 신고를 받고 출석하라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법으로 보장된 시위를 했고, 국민으로 후보에게 질문한 것은 선거법 위반이 아닌데 경찰이 법에 보장된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히려 "당시 무리한 대응과 인신공격은 놔두고 한 달이 지난 지금 우리에게 출석을 요구하는 어이없는 상황은 명백한 정치적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장 의원의)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불법 점거 등에 대해서는 처벌을 하지 않으면서 정당한 활동은 왜 출석 요구를 하느냐"고 반발했다. 이들은 총선 기간 사상구에서 장제원 의원을 상대로 적폐청산 활동을 펼쳤다고 주장했다.

당시 이들은 선거사무소 앞에서 장 의원의 발언을 적은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펼쳤다. 선거운동 현장을 찾아선 "자녀 문제가 있는 공직자는 자격이 없다는 말에 해명해달라"는 등 질문을 던졌다. 장 의원은 마찰을 우려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대신 통합당 지지자 측에서 불편한 반응이 쏟아졌다.

이번 조사에 대해서 장 의원 선거캠프 측은 3월 25일 건 외에 고발은 없다고 밝혔다. 선거캠프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당시 1인시위가 아니라 2~3명이 집회 신고 없이 시위를 해 도가 지나쳐 경찰에 신고했고, 이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은 맞다. 그러나 8일 건은 캠프에서 고발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네거티브 행동이 여러 번 있었지만, 의원님이 고소·고발을 하지 말라고 지시를 내렸다"면서 적극적 대응을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고발에 따라 사실관계 확인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4대강사업 덕분에" 논란, MB 비밀문건에 담긴 진실
  2. 2 상사와 연애해서 대기업 입사... 기안84 웹툰 중지 청원 5만 돌파
  3. 3 '임차인' 발언으로 뜬, 윤희숙 의원의 놀라운 극언
  4. 4 "매일 한국 조롱하고 낄낄... 이런 방송 왜 보냐고요?"
  5. 5 "4대강보, 물 많으면 저절로 열려" 발언은 거짓... 이재오에게 다시 물었더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