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 갑구, 서울서 민주당-통합당 간 득표 차 가장 높아

박주민 당선인, 홍인정 후보보다 2배 가까운 득표율 보여

등록 2020.04.22 15:08수정 2020.04.22 15:08
0
원고료로 응원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한 서울 선거구 득표차. 더불어민주당은 은평 갑 지역구에서 가장 큰 승리를 했다. ⓒ 은평시민신문


4·15총선 결과 은평 갑 지역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당선인과 미래통합당 홍인정 후보 간의 득표차가 서울시 선거구 중 가장 높았던 것을 나타났다. 민주당의 은평 을 득표율 차이는 서울에서 아홉 번째로 높았다.

이번 총선에서 은평 갑 지역구 투표수는 총 13만4310표로 이 중 박주민 당선인은 8만6351표(64.3%), 홍인정 후보는 4만5589표(33.9%)를 얻었다. 두 후보 간 득표 차는 4만762표, 득표율 차는 30.4%p 였다. 이는 미래통합당 후보가 나오지 않은 관악 갑 지역구를 제외한 서울시 48개 선거구 중 가장 높은 득표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48개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평균 득표율은 53.6%, 미래통합당은 43%였다. 박주민 당선인은 민주당 평균 득표율보다 약 10.7%p 높아 가장 높았고, 홍인정 후보는 미통당 평균 득표율보다 9.1%p 낮아 가장 저조한 득표율을 보였다.

양 후보 간 득표율이 서울에서 가장 극명하게 보인 이유는 지난 4년간 박주민 당선인이 '세월호 변호사', '거지갑' 등으로 높여온 인지도와 활발한 국회 활동으로 지역구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반면 홍인정 후보는 상대적으로 낮은 인지도와 공약에서지역 비전을 보이지 못한 점 등이 크게 패배한 요인으로 보인다.

서울 선거구 중에서 은평 을 지역구도 은평 갑과 비슷하게 더불어민주당이 높은 득표율을 보였다. 은평 을 총 투표수는 13만7420표였으며 강병원 당선인은 7만8897표(57.4%), 허용석 후보는 4만9796표(36.2%)를 얻었다. 두 후보 간 득표차는 2만9101표였으며, 득표율 차는 21.2%p였다. 이는 서울시 선거구들 중 아홉 번째로 높은 차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득표율은 은평 갑 지역구에 이어 노원 을(62.7%)·서대문 을(61.3%)·성북 갑(60.9%)이 뒤를 이었다. 미래통합당 득표율은 강남 병(65.4%)·서초 갑(62.6%)·강남 갑(58.4%) 순으로 높은 득표율을 보였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바다거북 1830마리를 구했습니다
  3. 3 "'우린 할 만큼 했다, 됐죠?' 이 말에 세월호 6년 무너진다"
  4. 4 "4월 사건 당사자들이 서울시에 알리지 않기로 했다, 내가 확인"
  5. 5 정형돈도 놀란 ADHD 금쪽이... 오은영 생각은 달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