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양정철 이어 이근형도... "홀가분하게 민주당 떠난다"

4.15 총선 '대승'에 민주당 핵심 참모 연이어 사의... "꿈의 숫자지만 두려운 결과, 더 큰 책임 져야"

등록 2020.04.16 11:52수정 2020.04.16 11:52
2
원고료로 응원
a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 남소연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16일 "홀가분하게 떠난다. 조금 전 민주당 지도부 회의에서 고별 인사를 하고 나왔다"라고 밝혔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에 이어 민주당 핵심 참모 역할을 한 이 위원장도 4.15 총선 대승 직후 사의를 표명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더 좋은 분들이 뒷자리를 채워 주실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선거 여론조사 전문가인 이 위원장은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와 전략공천관리위원회, 총선기획단 등에서 공히 요직을 맡으며 이번 선거를 이끌었다.

이 위원장은 "지난 11개월 동안 당무, 공천, 선거 과정에서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다"라며 "별로 익숙지 않은 방송 토론과 언론 대응, 막판 지원유세 등 투표 당일까지 늘 살얼음판이었다. 특히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무한 신뢰 속에서 다행히 대과 없이 임무를 수행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에서)'꿈의 숫자'를 얻었지만 두려운 결과이기도 하다"라며 "민주당은 이제 더 어른스럽게 더 큰 책임으로 국민 생활을 돌보고 국가를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민주당과 그 비례용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은 전날 치러진 21대 총선에서 180석을 확보해 기록적인 대승을 거뒀다. 이 같은 결과가 나오자 이 위원장과 함께 이번 선거를 총기획한 양정철 민구연구원장 또한 앞서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관련 기사 : 기록적 '대승'에 양정철 "다시 야인으로 돌아간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4대강사업 덕분에" 논란, MB 비밀문건에 담긴 진실
  2. 2 상사와 연애해서 대기업 입사... 기안84 웹툰 중지 청원 5만 돌파
  3. 3 '임차인' 발언으로 뜬, 윤희숙 의원의 놀라운 극언
  4. 4 문재인 대통령 옆에서 70분 동안 오열한 까닭
  5. 5 "4대강보, 물 많으면 저절로 열려" 발언은 거짓... 이재오에게 다시 물었더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