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재명 "신천지 종교 탄압? 지금 망설일 때 아냐"

이 지사, 신천지 밀행성으로 '코로나19' 관리 어려움 호소... “불응 땐 강제 봉쇄·집회 금지 명령"

등록 2020.02.21 12:01수정 2020.02.21 12:18
28
원고료로 응원
 
a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월 28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신천지 신자 중심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 21일 "신천지 예배당이나 본관을 폐쇄하고, 일정 기간 (예배) 모임을 못 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특히 "신천지가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강제 시설 봉쇄, 집회(예배) 금지 명령, 강제 소독 등 긴급 행정명령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종교 탄압이나 인권 침해 지적이 나올 수 있지만, 이런 위기 단계에서는 행정력 사용을 망설이는 게 적절치 않다. 대응은 강경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천지 교회, 경기도 내 약 17개... 복음방 등 소규모 모임도 약 160곳

이재명 지사는 현황 파악이 된 신천지 교회에 대해서는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예배당이나 본관을 폐쇄하고, 일정 기간 모임을 못 하게 하겠다"면서 "가능하면 직접 소독 방역 작업을 할 필요가 있고, (대구) 집회에 참여한 사람이 있는지, 또는 비슷한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는지 등 (신도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엄청난 인력과 비용이 소모되겠지만, 각 집회 예배당별로 또는 지역별로 밀착 관리를 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이재명 지사는 비공개성, 밀행성 등 신천지 교회 특성으로 인한 관리의 어려움을 피력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밀행성 때문에) 모든 곳이 공개돼 있지 않다"며 "공개된 (신천지) 교회는 (경기도) 15개 시군에 17개 정도가 있다고 하는데, 그거 말고도 복음방 등 소규모 모임을 하는 곳이 160곳쯤 된다고 한다. 그래서 저희가 제보를 받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a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대구교회. ⓒ 조정훈

 
이 지사는 이어 "신천지 교회의 그런 특성이 사실은 문제가 되고 있다"며 "알 수 없는 곳에서, 심지어 모임에 참석하고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허위 진술하는 경우도 있고, 또 그렇게 하라고 시켰다는 얘기까지 있기 때문에 불신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또 "감염병의 제일 근본적인 문제는 불안함인데, 불안함을 극대화시키는 요소가 이런 비공개성, 밀행성 등"이라며 "그래서 (신천지에) 공개적으로 요구를 했고, 주말 정도 지켜본 다음에 만약 우려가 커지고, 뭔가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경찰에 협조를 요청해서 강제 봉쇄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대구에서 진단을 해야 되는데 (신천지 신도가) 불응해서 상당 기간을 못 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행정기관이 이걸 강제로 진단할 권한이 있다. 불응하면 경찰에 협조 요청해서 경찰관까지 동원할 수 있는데, 사실 안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어 "반항하거나 저항할 경우에 뭔가를 하면 시끄러워지지 않을까, 인권 침해 논란이 벌어지지 않을까, 혹시 민원이 생기지 않을까, 이렇게 해서 사실 안 하는 경향들이 좀 있다"며 "그러다 보니까 이런 방치 상태가 발생해서 심각한 위기를 지금 맞게 됐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신천지 교회에 대한 강제 봉쇄, 강제적인 집회 금지 명령, 이런 거 검토한다고 하면 분명히 종교 탄압이라든지 인권 침해 지적이 나올 것 같다"며 "그렇기는 하지만 대응은 강경하게 해야 한다, 말만 그렇게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번에는 실제로 좀 과잉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신천지 본부 격인 과천 총회본부 신도 가운데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람은 20일 오후 현재 13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31번 환자(61세 여성, 대구 서구)와 같은 시간, 같은 공간에 있었기 때문에 역학조사 대상이 된 신도는 6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에 따르면, 21일 오전 9시 현재 '코로나19' 국내 확진환자의 수는 156명으로 늘었다. 전일 오후 4시 대비 추가된 확진환자 52명 중 39명은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이고, 1명은 청도 대남병원, 나머지 12명은 조사 중이다.
댓글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뜨겁다, 앗 뜨거" 이낙연 지원 유세에 부산 격한 반응
  2. 2 [단독] "여기는 박근혜야" 대구 50대 남성, 정의당 후보 폭행
  3. 3 'n번방 제보' 주말쯤 밝히겠다는 통합당의 깊은 고민
  4. 4 코로나19로 허무하게 떠난 지인... 미국이 정말 원망스럽다
  5. 5 '창원진해' 정의당 조광호 후보 사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