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집회 연 대학생들

대진연 통일대행진단, 규탄집회 열고 유 의원 발언 비판

등록 2019.08.10 20:49수정 2019.08.10 20:49
0
원고료로 응원
10일 오후 4시,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하 대진연) 통일대행진단은 대구에 위치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유승민 의원 규탄집회를 가졌다.
 

유승민은 사퇴하라 유승민 의원 규탄집회에서 구호를 외치는 대진연 통일대행진단 ⓒ 김한성

 
지난 7월 14일 유승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제와 안보를 위해서는 협력해야할 이웃은 일본" "중국과 북한에게는 한 없이 부드러운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서는 강경 일변도인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한국에 일방적으로 경제공격을 해오는 일본을 오히려 두둔하고 나선 것이다.

또 지난 8월 6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간 협력을 통한 평화경제 실현으로 일본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지금 대통령이 허풍이나 칠 때인가?"라며 민족공조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나섰다.

이에 유승민 의원 지역구 사무실에서 규탄집회를 준비한 대진연 대학생들은 "유승민은 매국노다. 지금 당장 사퇴하라" "군국주의 옹호하고 민족공조 방해하는 유승민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시작했다. 먼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노래에 맞춰 대학생들이 율동 공연을 진행했다. 
 

유승민 규탄집회 현수막 민족공조 반대, 군국주의 일본 옹호 유승민 의원 규탄집회 현수막 ⓒ 김한성

 
공연 후 "사대매국 친일한 죄 유승민은 사퇴하라"는 기조로 발언한 한 대학생은 유승민의 지난 발언에 대해 "유승민은 진정 과거 일제강점의 역사를 모르는 것인가"라며 "자유한국당과 다를 바 없는 유승민을 대학생들이 청산해내자"고 호소했다.
 

발언하는 대학생 유승민 의원의 '사대매국 친일한 죄'를 고발하며 발언하는 대학생 ⓒ 김한성

 
또 다른 대학생은 "민족공조는 우리 경제가 일본과 미국의 예속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이다, 무슨 이유로 민족공조, 남북경협을 방해하나"라며 유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규탄집회는 발언과 공연으로 다채롭게 꾸려졌으며, 마지막 순서로 '사대매국 친일한 죄' '민족공조 방해한 죄' '주권침해 방조한 죄'가 적힌 구호피켓을 참가자들이 힘껏 부수는 상징의식을 진행했다.
 

대진연 통일대행진단 예술단 유승민 의원 규탄집회에서 대진연 통일대행진단 예술단이 노래 '반격'을 부르고 있다. ⓒ 김한성

 
 

유승민 지역구 사무실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 앞을 경찰들이 둘러싸고 있다. ⓒ 김한성

 
한편 대진연 통일대행진단은 8월 5일부터 15일까지 10박 11일 동안 전국을 돌아다니며 일본의 만행을 국제사회에 제소하고 대일국교단절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자유한국당 해체 촉구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실천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덧붙이는 글 김한성 시민기자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상임대표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4대강사업 덕분에" 논란, MB 비밀문건에 담긴 진실
  2. 2 상사와 연애해서 대기업 입사... 기안84 웹툰 중지 청원 5만 돌파
  3. 3 '임차인' 발언으로 뜬, 윤희숙 의원의 놀라운 극언
  4. 4 문재인 대통령 옆에서 70분 동안 오열한 까닭
  5. 5 "4대강보, 물 많으면 저절로 열려" 발언은 거짓... 이재오에게 다시 물었더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