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노무현 초상 잘 치러 후보돼" 이진복 막말 파문

새누리당 당원교육서 문재인 폄하 발언... 민주당 "즉각 사퇴"

등록 2012.11.01 18:06수정 2012.11.01 18:21
5
원고료로 응원
a

이진복 새누리당 의원 (새누리당 부산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 ⓒ 이진복


이진복 새누리당 부산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의 '막말' 파문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진복 본부장은 지난달 3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새누리당 부산지역 당원교육 행사에서 "문재인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을 잘 치러 대선 후보가 됐다"며 "노 전 대통령 죽고 나서 상주를 하다가 대선 후보가 됐지 아무런 정치적 철학이 없었다"고 문재인 후보를 폄하하는 발언을 했다.

또 이 본부장은 안철수 후보를 향해 "동창회에 잘 안 나와 친구조차도 그를 잘 모른다"며 "친구도 모르는데 국민이 어떻게 아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또 그는 "(안 후보가) 대통령되면 우리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준비 안된 사람들에 대해 우리가 밖에서 이야기하고 다녀야 한다"고 당원들에게 교육했다.

이같은 이 본부장의 발언이 알려지자 민주통합당은 즉각 반발하며 이 본부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민주통합당 부산시당은 1일 발표한 성명에서 "최소한의 정치적 양식도 없이 상대 후보를 반인륜적 망언으로 폄훼한 것은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은 "이 의원의 망언은 상대 후보에 대한 폄훼의 문제 뿐만 아니라, 국민들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국민들을 무서워 할 줄 모르는 새누리당의 관성이 작용한데서 빚어진 망언이라고 규정한다"며 "박근혜 후보는 상대당 후보를 반인륜적 망언으로 폄훼하고 최소한의 정치적 양식도 없는 이진복 의원을 부산선대위 총괄본부장직에서 즉각 사퇴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3. 3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4. 4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5. 5 '찐 트럼프들'의 반란? 코로나 사망 세계 1위 도시의 비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