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8 3.8 여성의날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노동자들은 생존권과 참정권을 요구하며 광장으로 나왔습니다. 3.8 여성의 날의 시작입니다. 그때 그 여성노동자들의 외침이 울려퍼진 지 딱 110년이 지났습니다. 한 세기가 넘는 세월을 거슬러온 현재, 여성들의 삶은 얼마나 달라졌을까요? 일터에서 마주하는 차별의 벽은 공고하고, 일상의 폭력도 여전합니다. <오마이뉴스>는 3.8 여성의날을 맞아 폐허 속에서도 끈질기게 진전을 요구하는 지금, 여기, 여성들의 목소리를 전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