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창훈

조창훈(eigor) 기자

무엇이 옳은지 알려주는 펙트를 발굴하겠습니다. 당신의 울분을 공감의 언어로 만들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