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별

밝은별(ptree77) 기자

오마이뉴스에 참여하는 분들과 마찬가지로 우리 자신보다는 우리의 후손을 위해 반듯한 세상을 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최근 활동 정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