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연

한가연(hky715) 기자

페미니스트, 약자의 인권을 위해 글 쓰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