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수

10만인클럽아이콘

이연수(ysmh0104) 기자

나와 너 또는 그들의 삶 속에서 문득 길어올린 보석들......신명나게 닦아내 햇빛 쏟아지는 곳에 반짝반짝 널어놓고 싶습니다.

댓글

소셜댓글 도입(2013.7.29 16:30)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