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수현이 스토리 입니다.

마우스휠을 돌리거나, 키보드 화살표키를 사용하시면 페이지를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가로보기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마우스휠을 돌리거나, 키보드 화살표키를 사용하시면 페이지를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가로보기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Let's go

소년의 방을 열고

Logo http://ohmynews.pageflow.io/1788














아들의 방 천장은
하늘을 담고 있었습니다.
매일 잠들기 전,
일어나자마자
바라보던 하늘,
그 아래서 수현이는
어떤 꿈을 꿨을까요.  
16년 3개월 짧은
생을 살다간

수현이의 방입니다.

Goto first page


   














방에는 아직도
아들의 흔적이
한 가득입니다.
주인 잃은 책상은
이제 제 차지입니다.
요즘 세월호 재판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수현이의 책상에 앉아
‘수현이가 왜 죽어야 했는지’를
보고 또 보고 있습니다.

Goto first page


   








주인 잃은 기타도
방의 주인 행세를 합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마음껏 음악하게 할 걸...

후회가 됩니다.

Goto first page


   









생전에 수현이는
피아노를 치며 멋들어진
노래를 뽑기도 했습니다.
우리 부자가 듀엣으로
나서면 엄마와 누나는
시끄럽다 성화였지만
방문을 꼭 닫고
우리만의 콘서트를
열기도 했죠.

Goto first page

수현이가 떠난 뒤,
발견한 ‘버킷 리스트’

Goto first page














   

음악 관련 항목이
다섯 개나 되더군요.
이제 애비가 ‘리스트’를
하나씩 지우려고 합니다.

Goto first page

수현이가 살아서 해야 할 일들을
남은 우리가 해나갑니다.
참으로 슬픈 일입니다.

Goto first page

어릴적 수현이의 일기장이 이렇게 쌓였네요.

Goto first page

인주가 묻은
우리 수현이의 도장.

다시

찍을 일이....

있을까요.

Goto first page

수현이와 함께 하던

캐치볼...

글러브도 갈 곳을
잃었습니다.

Goto first page

방문을 나서도

집안에는

온통

수현이 흔적이 가득합니다.

Goto first page


   















우리 수현이가 요만하던 때가 있었죠.

Goto first page

사랑하는 우리 수현이...

Goto first page

수현이 ‘작품’들도 한가득 모아놨습니다.

Goto first page


   






수학 여행 가서는
가방만 돌아왔습니다.

Goto first page

우리 수현이 옷들은
저렇게 밀봉해 놨어요.
혹시라도 상할까...

Goto first page

수현이가 입던 교복 조끼네요.

Goto first page

이건 수현이가
제일 좋아하던
카디건이에요.

Goto first page

수현이게 줬던

마지막 용돈...

쓰지도 못하고

지갑에 고스란히 있더군요.

Goto first page

엄마가 항상 여닫는 냉장고에도

Goto first page


제가 매일 열고 나서는
현관 대문에도,

우리 수현이가 있습니다.

Goto first page

다시는 찍을 수 없는
가족사진이
우리집을 지키고 있네요.

Goto first page






사진 / 
이희훈

글 /
이주연



디자인 / 고정미
프로그래밍 / 최용민
제작 / 이희훈





ⓒ 2015 ohmynews.com

Goto first page
아래로 스크롤하면 다음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아래로 스크롤하면 다음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Close

수현이 스토리 바로가기

Scroll left
소년의 방을 열고

00 hh2 5581

0 hh2 5567

0 hh2 5613

0 hh2 5596
<아이의 흔적>

0 hh2 5840

0 hh2 5702

0 hh2 5743
<아이는 오지 않고>

0 hh2 5632

0 hh2 5772

0 hh2 5782

0 hh2 5820
<함께 하고 있어요>

0 hh2 5832

0 hh2 5843

0 hh2 5853
Scroll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