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212
원고료주기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국민들은 부정과 긍정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는 뉴스가 나온 직후부터 <오마이뉴스>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질문은 다음과 같다.
 
Q.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이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선택지 1~4번 순·역순 배열)
1번. 매우 잘했다
2번. 잘한 편이다
3번. 잘못한 편이다
4번. 매우 잘못했다
5번. 잘 모르겠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49.6%는 이번 임명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46.6%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모름/무응답 3.8%). 부정평가가 다소 높았지만, 두 응답의 차이는 3.0%p로 오차범위(±4.4%p) 안이었다. 4점 척도로 살펴보면, "매우 잘못했다"는 응답이 43.2%, "잘못한 편이다"는 응답이 6.4%였고, "매우 잘했다"는 응답은 32.6%, "잘한 편이다"는 응답은 14.0%였다.

이 결과는 임명 전 실시했던 조국 후보자의 임명에 대한 찬반 여론조사와는 다소 온도 차가 있다. 지난 5일 실시했던 임명 찬반 조사에서는 반대 56.2% - 찬성 40.1%였고, 전날(8일) 실시했던 같은 조사에서는 반대 51.8% - 찬성 45.0%였다. 물론 두 조사는 임명 전 찬반을 묻는 여론조사이고, 이번 조사는 임명 후 긍·부정 평가를 묻는 조사이므로 수치를 직접 비교할 수는 없다.
 

국 법무부 장관과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번 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역적으로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 부정 평가가 각각 61.2%, 55.7%로 긍정 평가를 압도했다. 반면 광주/전라와 대전/세종/충청 지역에서는 반대로 긍정 평가가 각각 55.9%, 55.6%로 부정 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긍정 50.2% - 부정 45.6%로 오차범위 내에서 긍정 응답이 높았고, 경기/인천 지역에서는 긍정 44.6% - 부정 51.0%로 역시 오차범위 내에서 부정 평가가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오차범위 내에서 부정 여론이 더 많았고(긍 46.0% - 부 51.9%), 여성은 47.2% - 47.4%로 팽팽했다.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 이상은 부정 평가가, 30대와 40대는 반대로 긍정 평가가 우세한 가운데, 20대에서 긍정 51.8% - 부정 44.0%로 긍정 평가가 다소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 주목된다. 오차범위 안이기는 하지만, 후보자 반대 여론이 우세했던 지금까지의 흐름과는 다소 다른 결과다.

지지정당, 국정평가, 이념성향에 따른 분석에서는 진영별로 확연히 차이가 나는 가운데 무당층과 중도층이 부정 평가로 기울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거의 전체(95.6%)와 바른미래당 지지층의 절대다수(73.7%)가 부정 평가를, 민주당 지지층의 절대다수(86.2%)와 정의당 지지층의 절대다수(69.1%)가 긍정 평가를 보였다. 무당층의 대다수(66.7%)는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념성향상 보수층의 76.4%가 부정 평가를, 진보층의 71.6%가 긍정 평가를 내리며 엇갈리는 가운데, 증도층은 긍 41.7% - 부 55.1%로 부정 평가가 꽤 높았다.

권순정 리얼미터 여론조사분석본부장은 이번 결과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 여론이 높지만, 문 대통령의 임명을 통해 여권 핵심 지지층과 진보층이 빠르게 결집한 모습"이라고 해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 장관 등의 임명장 수여식을 이례적으로 생중계하면서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을 염려했지만 권력기관 개혁의지가 좌초해선 안 된다"는 대국민 메시지를 같이 발표했다.

임명 직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긍·부정 평가가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나옴에 따라 정부와 여야의 셈법이 복잡해질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조국 장관 임명에 대응해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특검, 장외집회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뜻을 밝히고 있지만, 막상 임명 후 여론은 이전과 다소 다른 분위기다. 정부와 여당도 기본적으로 여론에서 다수가 아닌 선택을 한 상황이므로 운신의 폭이 넓지 않다. 여기에 여야 모두를 향하고 있는 검찰의 수사까지 더해 추석 정국은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했다. 총 통화 7259명 가운데 501명이 응답을 완료해 응답율은 6.9%다. 조사 대상은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선정했고,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국가인구통계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사후가중치 부여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오른쪽 '자료보기'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 이희훈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을 마치고 직원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하고 있다. ⓒ 이희훈

 

이 기사의 상세 그래프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이에 대하여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① 매우 잘했음         ② 잘한 편
③ 잘못한 편            ④ 매우 잘못했음
⑤ 모름/무응답
(선택지 1~4번 순·역순 배열)

여론조사에 응답을 완료한 501명을 인구사회학적 층으로 나눈 결과는 아래와 같다. 각 층은 여론조사의 대표성을 부여할 수 있을만큼 충분한 샘플수를 확보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사례수 30명 미만은 빗금으로 표시했다. (단위 : %)

지역별

성별

연령대별

지지정당별

국정평가별

이념성향별

직업별

이 조사는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9월 9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501명(응답률 6.9%)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4.4%p이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사후 가중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오른쪽 자료보기 버튼 또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대한민국이 답하다 여론조사 전체보기
댓글2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 sost3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