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78
원고료주기
 
 
문재인 대통령이 판을 짜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로 제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깜짝 등장해 만들어낸 역사적인 6.30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놀라움과 감동만큼 지지여론도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마이뉴스>는 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응답률 4.7%)을 대상으로 6.30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한 국민평가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질문 문항은 다음과 같다.
 
Q. 며칠 전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한 가운데, 북미 정상은 가까운 시일 내에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이번 남북미 판문점 회동에 대하여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선택지 1~2번 무작위 배열)
1번. 지지부진했던 비핵화 협상을 재개시켰으므로 잘했다고 본다.
2번. 보여주기식 만남에 그쳤으므로 잘못했다고 본다
3번. 잘 모르겠다.
 
조사결과, '지지부진했던 비핵화 협상을 재개시켰으므로 잘했다'는 응답이 62.7%로 나타났다. '보여주기식 만남에 그쳤으므로 잘못했다'는 응답 29.0%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모름/무응답 8.3%)
 
인구통계학적 세부 분야로 살펴보면 모든 지역과 성별, 연령대에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앞선 분야는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이념성향상 보수층 정도 뿐이었다.
 
지역별로 광주/전라(77.1%), 대전/세종/충청(65.5%), 서울(65.3%), 경기/인천(62.2%), 부산/울산/경남(60.1%) 순으로 긍정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보수 여론이 강한 대구/경북 지역도 긍정평가(53.7%)가 부정평가(40.9%)를 오차범위(±4.4% 포인트)를 넘어서며 앞섰다.
 
지지정당별로 살펴보면, 민주당 지지층의 압도적 대다수인 95.4%가 긍정평가를 내렸다. 정의당 지지층의 77.3%도 긍정평가를 나타냈으며,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도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훨씬 앞섰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긍정 9.8% - 부정 83.2%로 정반대 응답을 보였다.
 
자신의 이념성향을 '진보'라고 밝힌 응답자 중 82.2%가 이번 회동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중도' 성향 응답자 역시 긍정 64.9% - 부정 28.7%로 평가해 긍정 여론이 부정 여론을 훨씬 웃돌았다. 중도층의 긍/부정 응답 비율이 여론조사 전체 평균과 비슷한 수치를 보이는 점이 주목된다. 반면 '보수' 성향 응답자들은 긍정 37.5% - 부정 58.5%로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층의 93.0%가 이번 회동 또한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층은 이번 회동에 대해 긍정 21.7% - 부정 68.1%로 나타났다.
 

자유의 집 나오는 남북미 정상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 등과 함께 군사분계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세대별 분석에서는 20대의 반응이 주목된다. 모든 세대에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난 가운데, 30대와 40대(70.3%) > 20대(67.8%) > 50대(57.9%) > 60대 이상(52.4%) 순으로 긍정평가가 높았다. 특히 20대의 반응은 이번 조사와 비슷한 주제로 실시했던 지난 5월 7일 <오마이뉴스> 여론조사 결과와 대비된다. 당시 '집권 2년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정책에 대한 국민평가' 조사에서 20대는 긍정 47.6% - 부정 49.4%로 부정 평가가 다소 앞섰다. 하지만 약 2개월 뒤인 이번 남·북·미 판문점 회동에 대해서는 완전히 뒤바뀐 긍정 67.8% - 부정 21.4%였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모든 계층을 막론하고 이번 남·북·미 판문점 회동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일부 보수층과 문 대통령 비토층에서도 이번 회동에 대해서만큼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를 읽을 수 있다. 따라서 이어질 북·미 사이 실무협상의 진척상황에 따라 부침을 겪을 수 있지만, 일단 향후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정책 추진에 커다란 여론 동력을 확보했다고 평가 가능하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조사 대상은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선정했고, 통계보정은 2019년 1월 말 행정안전부 국가인구통계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사후 가중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오른쪽 '자료보기'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북미 정상이 손을 맞잡은 모습. ⓒ 조선중앙통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함께 걸어갔다 다시 되돌아오고 있다.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7.1 ⓒ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 기사의 상세 그래프

6·30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에 대한 국민평가

며칠 전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한 가운데, 북미 정상은 가까운 시일 내에 비핵화 실무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이번 남북미 판문점 회동에 대하여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① 긍정평가(교착상태의 비핵화 협상 재개)
② 부정평가(보여주기식 만남에 그침)
(선택지 1~2번 무작위 배열)

여론조사에 응답을 완료한 501명을 인구사회학적 층으로 나눈 결과는 아래와 같다. 각 층은 여론조사의 대표성을 부여할 수 있을만큼 충분한 샘플수를 확보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사례수 30명 미만은 빗금으로 표시했다. (단위 : %)

지역별

성별

연령대별

지지정당별

국정평가별

이념성향별

직업별

이 조사는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7월 2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501명(응답률 4.7%)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4.4%p이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사후 가중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오른쪽 자료보기 버튼 또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대한민국이 답하다 여론조사 전체보기
댓글7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