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의도


4년 전 이른바 땅콩회항 사태를 경험했던 대한항공 직원들은 이번에는 그때 침묵을 반복하지 않겠다며 단체 메신저 창 밖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2018년 5월 4일 오후 7시 광화문 집회는 그 첫 신호탄입니다.

그들의 무기는 두 가지입니다. 손에 든 촛불, 그리고 얼굴에 쓴 벤데타 가면. 2006년 영화 <브이 포 벤데타>가 2018년 대한민국에서 촛불을 만나 <대한항공판 브이 포 벤데타>가 시작됐습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갑질에 숨죽이며 살았던 직원들은 이제 함께 외칩니다. 총수 일가 퇴진을.

<오마이뉴스>는 긴급 캠페인을 통해 그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여러분의 후원금(좋은 기사 원고료)은 세금과 결제 수수료를 제외한 전액 대한항공 직원들의 저항에 사용됩니다.

10만인클럽 가입으로 오마이뉴스를 응원해주세요.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응원하기


  • 윤재호
    좋은 사회 모두가 행복한 시대를 만들기 위해 항상 앞장서주세요 응원합니다.18.05.26 09:14
    휴대폰
    10,000
  • 이경현
    모든 직장에서의 갑질과 부당한 노동 갈취가 없어질때까지 응원합니다18.05.23 05:53
    신용카드
    5,000
  • 힘내라
    대한항공 멋진 직원들의 회사~! 꼭 승리하세요~ 18.05.21 22:48
    신용카드
    30,000
  • 힘냅시다
    대한항공 사랑합니다 모두 힘냅시다 조씨 일가 OUT !18.05.21 03:39
    신용카드
    50,000
  • 지치지말고 끝까지
    지치지 말고 끝까지 힘내주세요18.05.20 22:41
    신용카드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