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istory_5주년 / 10주년 / 15주년

지난 2000년 2월 22일 창간한 오마이뉴스가 어느덧 중학교 2학년생의 나이인 15살이 되었습니다.


지난 15년을 돌아보면, 오마이뉴스의 역사는 '두 마리 토끼 잡기'의 연속이었습니다. 한 마리의 토끼는 초심 지키기였습니다. '모든 시민은 기자다'라는 창간 슬로건에 담긴 시민참여저널리즘을 흔들림 없이 구현하면서, 기존에 직업기자 중심으로 짜여져 있었던 뉴스의 생산-유통-소비 문화를 시민참여형으로 바꾸는 것이었습니다. 또 한 마리의 토끼는 '의미있는 성장'이었습니다. 열린진보라는 편집철학을 유지하면서, 참언론의 길을 지켜가면서 매체 영향력을 확대해가는 것이었습니다.


두 마리 토끼 잡기는 언제나 어렵습니다. 그러나 여러분 덕분에,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지난 15년간 오마이뉴스는 두 마리 토끼 잡기라는 쉽지 않은 도전을 즐기면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뉴스의 생산-유통-소비에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것은 이제 문화가 되었습니다. 오마이뉴스 창간 때 727명이었던 시민기자는 8만 명에 육박합니다. 그 중 교사 시민기자 윤근혁씨는 천개가 넘는 머릿기사를 써서 교육계를 개혁시켜왔고, 목사 시민기자 최병성씨와 지역활동가 시민기자 김종술씨는 4대강사업 현장을 발로 뛰며 토목 공화국을 고발했습니다. 주부 시민기자 김혜원씨는 사는 이야기를 '진짜 뉴스'의 새 영역으로 개척했고, 교수 시민기자 강인규씨와 회사원 시민기자 지용민씨는 날카로운 칼럼으로 국민을 배반한 권력을 비판해 왔습니다. 이들의 필력과 메시지는 대한민국의 직업기자들도 부러워할 정도로 탄탄하며 절실합니다.


'모든 시민은 기자다'라는 모토는 오마이뉴스 안에서뿐 아니라,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등의 인터넷 공간을 통해서, 마을만들기를 하고 있는 동네 곳곳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실현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 현상입니다. 오마이뉴스만의 창간 슬로건이었던 것이 지금 세계 시민 모두의 일상이 되었다는 것, 오마이뉴스 식구들은 이 점을 가장 자랑스러워합니다. 그 변화의 혜택이 비록 오마이뉴스의 것만이 아닐지라도 말입니다.


언론사 오마이뉴스의 성장도, 그동안 자리했던 터의 척박함을 감안할 때 참으로 감사할 따름입니다. 창간 당시 저를 포함해 4명이던 상근직원은 지금은 115명이 되었습니다. 이 적지 않은 직원들이, 비록 흡족한 월급은 아니지만, 지난 15년 동안 단 하루도 늦지 않게 월급을 받아왔습니다. 오마이뉴스는 한국기자협회가 한 해 동안 가장 우수한 기사를 쓴 기자에게 주는 '한국기자상'을 2013년(취재보도부문), 2014년(온라인 부문) 2년 연속 수상했습니다.


이렇게 두 마리 토끼 잡기가 어느 정도 가능했던 것은 전적으로 독자, 시민기자, 10만인클럽 회원, 협력사 관계자 여러분의 응원과 동참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오마이뉴스의 초심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오마이뉴스의 의미있는 성장이 얼마나 필요한 것인지 공감한 분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발적으로 구독료를 월 1만 원 이상씩 내는 10만인클럽 회원들은 그간 2만여 명에 달했고, 이들은 오마이뉴스에 권력과 자본의 눈치를 보지 않고 시대의 부름에 따를 수 있는 용기를 주었습니다.


2000년 새 봄에 창간된 오마이뉴스는 2015년 새 봄에도 새로운 실험을 계속해 나갑니다. 모바일 시대를 맞아 새 시민참여 플랫폼 <모이>와 <썸>을 선보입니다. 2월초 베타 버전을 오픈한 <모이>는 "참 쉬운 오마이뉴스"를 지향하면서 스마트폰 시대에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단히 자신의 소식을 나눌 수 있게 합니다. 페이스북에 비해 더불어 함께 '이슈'를 만들어가는 매력이 있습니다. <썸>은 스마트폰으로 10초짜리 영상을 직접 촬영-편집해 바로 소식을 전하는 모바일 플랫폼입니다. 3월 초부터 본격 실험될 <썸>은 모든 시민이 방송기자-방송피디가 될 수 있는 시대를 열 것입니다. 이미 지난해에 팟캐스트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면서 사랑을 받은 <장윤선의 팟짱>은 올해 시즌2를 통해 더욱 입체적으로 발전할 것입니다.


오마이뉴스는 한편으로는 모바일 시대를 맞아 빠르고 경쾌하게 걸으면서도 또 한편으로는 우리 사회의 오래된 문제, 근본적인 문제의 해법을 찾아 호시우보(虎視牛步)로 뚜벅뚜벅 걷겠습니다. 시대의 핵심과제를 외면하지 않고 정면승부하겠습니다. 남과 북으로 갈라진 나라를 통일해 '새로운 100년'을 만들어 나가는 데 앞장서겠습니다. 양극화 심화로 불평등 사회가 고착되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자본 권력의 폭주를 감시 비판하고 서민들의 생존권 보호와 권익 향상을 위해 눈을 크게 뜨고 있겠습니다. 세계 최저 출산율 1.13이 말해주는 불안사회, 위험사회를 안전사회, 행복사회로 바꾸는 데 기여하겠습니다.


저는 오랫동안 오마이뉴스에 연재한 심층취재기사 <덴마크 행복사회의 비밀>을 모아 지난해 9월 단행본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를 펴내고 4달 동안 161차례에 걸쳐 전국 순회 강연을 했습니다. 약 2만 킬로미터를 달려 전국을 서너 바퀴 돌면서 1만6천여 명의 시민을 강연장에서 만났습니다.


저는 그 시민들을 만나면서 희망을 얻었습니다. 52세인 제가 회춘을 하듯이 힘이 불끈 솟았습니다. 대한민국 곳곳에서 불안사회, 위험사회를 행복사회로 바뀌기 위해 꿈틀꿈틀 대고 있는 사람들이 참 많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저는 그들을 '꿈틀리 주민'이라고 부릅니다. 저는 그들의 응원에 힘입어 오는 3월 10일부터 다시 봄맞이 시즌2 '행복한 우리 만들기' 전국 순회 특강을 하려고 합니다. 이 과정에서 꿈틀리 지도를 그려 독자 여러분과 나누려고 합니다.


정권 교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회 교체입니다. 정권 교체는 5년마다 한 번씩 하지만 사회 교체는 오늘 나로부터 매일 계속됩니다. 정권 교체의 날엔 당선된 대통령이 월계관을 쓰지만 사회 교체의 날엔 더 나은 사회를 위해 꿈틀대는 시민 모두가 승자입니다. 오마이뉴스는 불안사회를 행복사회로 교체하기 위해 전국 곳곳에서 꿈틀대고 있는 '꿈틀리 주민'들과 손을 잡고 매일 한걸음씩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회사 오마이뉴스부터 행복한 회사로 모범을 보여야겠지요? 최근 오마이뉴스는 전 직원 모임을 갖고 우리의 비전을 재점검하고, 더 나은 소통구조를 만들어 즐거운 회사, 행복한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방안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열다섯 살이 된 오마이뉴스는 안과 밖에서 거듭나겠습니다. 안으로는 115명의 직원을 가진 중소기업이 어디까지 행복한 회사가 될 수 있는지를 보여드리고, 밖으로는 행복사회를 위해 참언론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박수와 채찍으로 함께 해주십시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