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광장

* 오마이광장은 오마이뉴스가 회원및 독자여러분께 알려드리는 공간입니다

[알림]<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기사 공모 수상작 발표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편집부(ohmyedit) 2017.11.28 14:09 조회 : 5080

“아무 것도 할 수 없어도, 듣는 사람이 나 자신뿐일지라도, 해결책을 예상할 수조차 없더라도, 나는 항상 질문을 던질 것이다. (중략) 이것이 그 누구도 내게서 빼앗아갈 수 없는 무기다.”(최예림)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기사 공모를 시작하기 전, 가벼운 걱정이 일었습니다. 그간 어디서도 말할 수 없었던 여성의 경험이 터져 나오길 바라면서도, 낙담의 방향으로 흐르면 어쩌나 싶었습니다. 문제를 가감 없이 증언하되, 고통의 기억에 얽매이지 않길 바랐습니다. 기우였습니다.

지난 10월 16일부터 11월 17일까지, 총 13편의 공모 기사가 들어왔습니다. 적다면 적은 수의 글이지만, 젠더폭력부터 일상적 불평등까지 한국 사회에 응축된 여성혐오 이슈가 고스란히 스며들어 있었습니다.

활자 속 여성들은 2년간 사귄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고한 뒤 데이트폭력을 당하며, 고시원 방문을 열고 잤다는 이유로 ‘강간을 당해도 싸다’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그런가 하면 평생 다이어트를 강요당하고, 꿈을 좇거나 혹은 주부로 산다는 이유로 비난받으며, 불쾌한 농담을 일상적으로 마주합니다.

닮지 않은 듯하면서도 닮은, 별개의 사건인 것 같으면서도 연결된 이야기들을 읽는 것은 참담한 간접 경험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을 읽어나갈 수 있었던 건, 행간 곳곳에서 ‘낙관의 단서’가 보였기 때문입니다.

“여자라는 이유로 왜 여자가 아니냐는 질문을 받”던 이는 늘 그렇듯 좋아하는 짧은 치마를 입고, 클럽에 가서 신나게 춤을 춥니다. 인생의 절반에 가까운 시간 동안 여성을 억압하는 사회에 순응하며 살아온 이는 “지금부터 다시 살아보기로” 결심합니다. 오로지 남성들의 관점으로 구성된, “싫은 작품”에 대해 입을 닫지 않고 꼼꼼히 문제점을 짚어나가기도 합니다.

“그러나 나는 뒤틀리고 거대한 내 현실의 몸을 이끌고 그들이 여자만 할 수 있다는, 또 여자가 해서는 안 된다는 일을 한다. (중략) 설치고, 말하고, 행동한다. 그리고 글을 쓴다. 내가 감히 글 쓰고 말하고 ‘쿵쾅’거리는 게 너무나 거슬릴, 그래, 당신들을 위해.”(문지회)

“변화는 여성들이 더는 침묵하지 않기로 함으로써 시작”됩니다. <오마이뉴스>는 그 소중한 발자취 중 일부를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기사 공모 수상작으로 선정(최우수1, 우수2, 장려3)했습니다.

 

수상 여부를 떠나 “조금 느릴지라도 나를 중심으로 페미니즘의 경계를 확장”시키는 길로 발을 내디딘 모두를 응원합니다. 세상을 끝내 터트려버릴 지도 모를 그 글쓰기가, 계속 이어지길 바랍니다.

 

   

*심사위원들은 논의 끝에 장려상을 하나 더 추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장려상 수상자는 총 3명입니다.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기사 공모 수상작

▶ 최우수상 (상금 30만 원, 창비 시크릿박스)
- 김민정(ayong30)
욕설 문자, 스토킹... 딸이 데이트폭력을 당했다

▶ 우수상 (상금 10만 원, 창비 시크릿박스) *가나다순
- 문지회(onesublee1701)
"걘 여자가 아니지" 성별을 '허락'받는 사회

- 양민영(soyongdori)
불쾌하다, 당신들의 '포항여고 그 계집애'

▶ 장려상 (창비 시크릿박스) *가나다순
- 구진영(lovelygudada)
아이는 3살까지 엄마 품에? 저는 일도 하고 싶은데요

- 정현환(surpernova)
"꼬리친 거 아냐?" 성폭력 피해자는 이런 말을 들었다

- 최예림(earlysummer)
"박근혜 전 대통령 봐, 이래서 여자는..." 그 말은 틀렸다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특별기획 모아보기



이름(별명) * 별명은 [정보수정]에서 입력 및 수정할 수 있습니다.
내 용 댓글등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시 조회
[알림]원고료 관련 세금이 조정됩니다   오마이뉴스 03.26 10:47 16154
2208 [모집] 2018년 겨울 청소년 기자학교 10만인클럽 12.12 14:57 10506
2207 [알림]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기사 공모 수상작 발표 편집부 11.28 14:09 5080
2206 [공지]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기사 공모 수상작 발표 연기 안내 편집부 11.27 14:14 1514
2205 [인사] 안녕하세요, 신임 뉴스게릴라본부장 이병한입니다 오마이뉴스 11.17 18:25 8103
2204 [발표] 10월 새뉴스게릴라 이혜정, 뉴스게릴라 김학용·서부원·양형석 오마이뉴스 11.15 16:57 3794
2203 [신간] 백기완×문정현, 두 어른의 삶과 철학을 엮다! 《두 어른》 출간 오마이북 11.10 17:36 12156
2202 네이버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편집부 10.30 16:00 14198
2201 [발표] 9월 새뉴스게릴라 서지은·최성호·홍혜은, 뉴스게릴라 박은지·이은솔 편집부 10.26 14:26 4360
2200 생중계 창에 ‘현재 브라우저에서 인식할 수 있는 동영상이 없다’고 나올 때 오마이tv 10.24 16:08 19145
2199 [발표] '책과 함께 머문 하루- 북스테이' 기사공모 우수작 (1) 편집부 10.19 17:09 1883
2198 [공모] 창비와 함께 하는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기사공모 편집부 10.16 11:31 12090
2197 [라이브방송 알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이재명 성남시장이 함께하는 재-재 톡!톡!   김차현 10.12 18:13 4722
2196 [알림] 서교동 마당집을 무료 개방합니다 10만인클럽 10.12 15:50 13634
2195 [알림] 오마이뉴스 개인정보처리방침 변경 안내 편집부 09.29 15:24 7851
2194 [모집] 2017 오마이포럼_행복교육의 미래를 말하다. 최유진 09.29 14:00 18592
2193 [모집] 덴마크로 가는 행복여행, 꿈틀비행기 10호가 뜹니다. (2) 오마이뉴스 09.28 10:53 90877
2192 [발표] 8월 새뉴스게릴라 고재일·황남희, 뉴스게릴라 김용만·권오윤·박진희 (1) 편집부 09.27 17:03 3968
2191 [채용공고] 오마이뉴스 소셜(SNS)전략팀 수습-경력 기자를 모집합니다 소셜전략팀 09.27 15:15 7068
2190 [알림] 오마이뉴스 10만인클럽 나눔쇼핑을 시작합니다 10만인클럽 09.27 14:12 18147
2189 [공지] [행사 연기 공지] 전국 일주, 지역이 희망이다 - 대전편(추후 일정 재공지) (3) 편집부 09.04 17:47 9263
1l2l3l4l5 다음맨뒤로